편집 : 2018.5.19 토 04:25
   
> 뉴스 > 문화 > 미술
     
박래부 전 한국언론재단 이사장 개인전, 가나 인사아트센터
산문집 '그리운 날의 풍경' 출판 기념 "자연과 풍경을 그리는 기쁨 누린다"
2017년 12월 06일 (수) 10:55:08 이가온 기자 press@sctoday.co.kr

박래부 전 한국언론재단 이사장의 개인전이 11일까지 인사동 가나 인사아트센터에서 열린다.

이 개인전은 박 전 이사장의 산문집 <그리운 날의 풍경> 출판을 기념해 갖는 첫 개인전으로 서울 남산 등 다양한 풍경을 그린 작품 38점이 전시된다.

   
▲박래부 <공세리 성당>

박 전 이사장은 "자연과 풍경을 그리는 데서 희열을 느끼는 인간의 기본적인 표현 욕구가 영구히 지속되리라고 믿는다. 이것이 나의 소박한 작업관이며 미학"이라면서 "나는 자연과 풍경을 그리는 기쁨을 누리고, 내 그림을 보는 이도 그와 비슷한 관점과 수준에서 즐거움을 느꼈으면 한다"고 밝혔다.

그는 또 작가노트를 통해 자신의 작품이 자연에 천착하고 있는 이유를 담담히 풀어냈다,

   
박래부 신간<그리운날의 풍경>,한울刊

"자연은 헤아리기 어렵도록 넓은 형상성과 깊은 상징을 담고 있으며, 인간은 그 속에 집과 빌딩, 도로, 다리, 성곽 등 문명의 흔적을 쌓아가고 있다. 자연과 문명의 흔적을 묘사하고 모방하는 작업은 기쁘기도 하지만, 또한 경건해야 하는 일일 것이다. 전시회에 맞춰 펴낸 책 ‘그리운 날의 풍경’에 실린 그림과 산문은 그러한 나의 궤적들이다. 내가 작업의 의미와 즐거움을 추구하기 위해 찾아다닌 기록이다"

박 전 이사장은 30년 가까이 한국일보에 근무하며 부국장 겸 문화부장, 논설위원실장 등을 역임했고 한국언론재단 이사장을 지냈으며 현재 자유언론실천재단 이사로 있다.

저서로는 <한국의 명화>, <화가 손상기 평전>, <문학기행>, <작가의 방> 등이 있다. 그의 수필은 해박한 지식과 유려한 문체라는 평가를 받고 있다.

   
▲박래부 신진도 포구

한편 산문집 <그리운 날의 풍경>은 세상을 향한 동경과 희망을 그림과 글로 담아낸 것으로 이번 전시 작품을 포함한 50편의 그림을 만날 수 있다.

*사진제공=한울

 

     문화 주요기사
몽골제국, 그들이 살아왔던 방식을 전하는 '안내서'
'만지고, 가지고 놀고' 놀이마당 펼쳐지는 '2018 창원조각비엔날레'
[5.18광주민중항쟁 38주년 기념시]오월이 흐느끼고 있다!
한국자수의 美’ 정성과 전통을 수놓다
경복궁의 5월의 밤, '경복궁음악회'가 열린다
ⓒ 서울문화투데이(http://www.sc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이 기사를 추천하시면 "오늘의 좋은 기사" 랭킹에 반영됩니다   추천수 : 0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5.18광주민중항쟁 38주년 기념시
[탁계석의 비평의 窓] 지방분권화 시
인천문화재단 '2018 한국문학포럼'
경복궁의 5월의 밤, '경복궁음악회'
제12회 대구국제뮤지컬페스티벌 "세계
소산 박대성 '수묵에서 모더니즘을 찾
[기자의 눈] 의지 없는 예술위, 차
오페라 명장면을 재현하는 국립오페라단
[전주국제영화제] 가장 가슴 아픈 상
문체부 '사람이 있는 문화-문화비전
독자가 추천한 한주의 좋은기사
신문사소개기사제보구독신청하기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03150 서울시 종로구 삼봉로 81 두산위브파빌리온 742호 | Tel:070)8244-5114 | Fax:02)392-6644
구독료 및 광고/후원 계좌 : 우리은행 1005-401-380923 사과나무미디어그룹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은영
Copyright 2008 서울문화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ress@sctoday.co.kr